모차르트와 칼 바르트의 만남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09 21:24
조회
217
모차르트와 칼 바르트의 만남
2014-05-22

하나님은 우리에게 말씀을 주시고, 축복을 주실 때 하늘에서 낙뢰(falling of a thunder)가 치듯이 아무런 단계를 거치지 않고 하늘이 직접 기적처럼 땅에 오지 않습니다.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이 무슨 뜻입니까? 하나님은 구약의 오랜 역사를 통해서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을 만나시고, 복을 주셨습니다.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은 동일하게 우리의 삶 가운데 늘 함께 하시고, 개입해 오셨다는 뜻입니다.
야곱이 벧엘에서 하나님의 천사들이 사다리를 타고 오르락 내리락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늘과 땅은 사다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요즘말로 일확천금은 없습니다. 수고하고 노력해서 얻어야 하는 것이며, 하나님도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에게서 하나씩 짐을 받아주면서 대신 축복을 주십니다.
우리에게 고난과 슬픔이 있지만, 하나하나 극복해 가면서 기쁨과 희망을 얻을 때 하나님나라가 이루어진다는 이야기입니다. 정직하게 일하고, 진실하게 기도하고, 하나님의 축복을 단계별로 받는 것입니다. 칼 바르트(Karl Barth)는 개신교 최대의 신학자라 할 수 있는 분입니다. 그가 신학을 하면서 음악가 중에 모차르트(Mozart)를 가장 좋아했습니다. 그는 모짜르트 음악에 관한 해설서를 썼습니다. 큰 해설서는 아니고 작은 해설서입니다.
그의 해설서에 보면, 그가 모차르트 음악에서 배운 신학이 나옵니다. 물론 모짜르트는 신학자가 아니라, 음악가입니다. 그럼에도 대 신학자인 바르트는 모차르트의 음악을 들으면서 모차르트처럼 성경말씀을 잘 해석한 사람이 없다고 했습니다.
모차르트 음악을 들으면 슬픈 감성의 음악이 흐르는데, 그 다음 슬픔이 흐르고 나면, 기쁨을 말하는 곡이 흘러나옵니다. 슬픔을 한 순간에 몰아내고 기쁨이 온 것 아닙니다. 슬픔 자체를 조금씩 조금씩 슬픔보다 기쁨이 훨씬 큰 모습으로 등장하면서 슬픔을 압도하는 형식입니다.
그래서 그는 인간적인 모차르트 음악을 좋아했습니다. 마치 세상이 죄악으로 가득한데, 죄악을 갑자기 하나님이 오셔서 없애버리는 것이 아니라, 죄악보다 더 큰 은혜로 죄악을 압도하면서 이 땅에 하나님이 은총을 내리십니다. 또 하나의 해석을 이렇게 합니다. 하나님이 밝은 빛을 주셨는데, 그 빛은 어둠을 한 순간에 쫓아내지 않고 빛이 비친 만큼 어둠이 물러가고 빛이 크면 어둠이 작아지고, 어둠이 크면 빛이 작아지고 이렇게 빛이 비추어서 어둠이 작아지게 하는 방식으로 모차르트는 음악을 구성했다고 합니다. 너무 인간적인, 너무 아름다운 자연스러운 과정이 그한테 마음이 들었는데, 그게 바로 신학을 해석하는 방법이랍니다. 저는 그 이야기를 읽으면서 저는 음악을 잘 모르고, 바르트에 비해 신학을 깊이 연구하지 못했지만 바르트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것 같았습니다. “아하! 성경말씀에 나타난 사다리 이야기하고 어쩌면 저렇게 똑같은가?”고 감탄했습니다.

우리들은 차를 타고 터널을 지납니다. 밝은 곳에서 터널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어둠이 있는 게 아닙니다. 어둠이 조금 있으면 빛이 많을 거고, 빛이 많으면 어둠이 줄어듭니다. 이게 바로 터널 아닙니까. 우리의 인생에 기쁨과 슬픔이 있는데 슬픔이 바로 기쁨으로 대치되지 않습니다. 슬픈 마음을 기쁨으로 대치하려고 하면, 기쁨을 생각하면, 슬픔보다 기쁨이 커서 더욱 당당해서 때로는 기쁨이 슬픔을 휘어 감고 머물 수도 있고, 빛이 비춰지면 비춘 만큼 어둠이 물러가는 것입니다.
사다리 타고 한 단계 한 단계 내려오는 방식으로 우리 인생은 기쁨을 하루하루 만들어 갑니다. 그런 사다리식 단계가 없으면 아마 우리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하루의 혁명을 바라며, 모든 것이 기적처럼 뒤바꿔지는 허상으로 이 세상을 살지도 모릅니다. 예수님 말씀에 “그런 허상은 없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순간순간의 모든 과정속에 역사하십니다. 허상을 갖고 신앙이라고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사다리처럼 한 계단씩 우리의 삶과 역사 속에 찾아오십니다.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사다리는 바로 십자가입니다. 십자가 없이 결코 부활의 생명을 얻지 못합니다.
전체 21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0
해마다 어김없이 이쁜 꽃을 피우는 튜울립
관리자 | 2021.01.08 | 추천 0 | 조회 268
관리자 2021.01.08 0 268
209
믿음의 기적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384
관리자 2019.10.09 0 384
208
가정이 화목하게 하소서!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407
관리자 2019.10.09 0 407
207
가정의 달을 보내며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414
관리자 2019.10.09 0 414
206
위대한 책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397
관리자 2019.10.09 0 397
205
아버지의 마르고 투박한 손 !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417
관리자 2019.10.09 0 417
204
UBUNTU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419
관리자 2019.10.09 0 419
203
Best Friend
관리자 | 2019.10.09 | 추천 1 | 조회 427
관리자 2019.10.09 1 427
202
고정관념의 위험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404
관리자 2019.10.09 0 404
201
주일학교 교육의 중요성
관리자 | 2019.10.09 | 추천 0 | 조회 522
관리자 2019.10.09 0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