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콜수상의 농담집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10 13:46
조회
475
*"왜 콜 수상은 번개가 치면 웃음을 지을까?"
"사진을 찍는 줄 알기 때문이지."
*한 기자가 콜 수상에게 질문하였다.
"수상께서 태어나신 고향에서 위대하고 유명한 사람이 난 적이 있습니까?"
"아니요. 내가 회상하기로는 단지 작은 갓난애들만 태어났습니다."
*파리를 방문한 콜 수상이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과 함께 차를 타고 에펠 탑 앞을 지나갔다. 콜 수상이 대통령에게 물었다.
"프랑스는 아직도 석유를 발견하지 못했습니까?"
*콜 수상은 자신이 代父(대부)로 되어 있는 한 어린이에게 선물을 사주려고 서점에 들렀다.
"안데르센 동화집을 사려고 하는데 著者(저자)가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한 기자가 콜 수상에게 질문했다. "수상 각하, 달에도 생명체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물론이요. 밤마다 불도 켜져 있는 걸요."
*어느 포근한 봄날 밤 콜 수상 부인 한넬로레 여사가 콜 수상의 어깨에 기대어 무드 있게 속삭였다.
"왜 달은 하늘에 떠 있는 것일까…?"
콜 수상이 버럭 화를 냈다.
"하늘이 아니면 도대체 어디 있으라는 거요?"

*콜 수상의 아들은 다음 번 휴가 때 오스트리아의 볼프 강 호수로 가족 야유회를 간다는 말을 듣고 몹시 기뻤다.
"아빠 그곳에서는 水上(수상) 스키도 탈 수 있답니다."
콜 수상이 고개를 갸우뚱했다.
"난 그 호수가 경사졌다는 말은 들어보지도 못했는데."
*콜 수상 부인이 서점에 들렀다.
"책을 한 권 사러 왔습니다."
"가벼운 것을 원하십니까?"
"무거운 것도 상관없어요. 자동차를 가져왔으니까요."
*비행기를 타고 여행하던 콜 수상이 화장실에 가고 싶었다. 콜 수상은 화장실에 들어간다는 것이 조종실로 잘못 들어가고 말았다. 조종사들이 각종 계기 앞에 앉아 있었다. 용무를 끝낸 콜 수상은 나오자마자 스튜어디스를 불러 항의했다.
"화장실에 앉아 텔레비전을 보는 것은 도대체 무슨 행실이오?"

동서독 통일을 성사시켜 아데나워와 함께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독일 수상으로 꼽히기 전엔 그도 동네북이었다.
전체 7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5
교회가 교회다움 회복하는 길이 가장 빠르다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486
관리자 2019.10.10 0 486
74
마른 막대기 목사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486
관리자 2019.10.10 0 486
73
목숨을 건 신뢰, 바티칸 교황청 수비대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474
관리자 2019.10.10 0 474
72
동물에게 배우는 노년(老年)의 삶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487
관리자 2019.10.10 0 487
71
궁사 구진천의 애국심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537
관리자 2019.10.10 0 537
70
또 다시 미국의 시대가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506
관리자 2019.10.10 0 506
69
하늘에서 내려다 본 대한민국의 바다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502
관리자 2019.10.10 0 502
68
콜수상의 농담집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475
관리자 2019.10.10 0 475
67
한글날에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518
관리자 2019.10.10 0 518
66
스마트 폰에 빠진 우리 아이들
관리자 | 2019.10.10 | 추천 0 | 조회 536
관리자 2019.10.10 0 536